제주 지역사회에 겨울 추위를 녹이는 따뜻한 사랑 나눔의 온기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헬스클럽 회원들도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희망지킴이 사랑 나눔 릴레이’에 동참해 훈훈함을 더했다.

 

도내 헬스클럽 ‘부스터 짐’ 회원 일동은 지난 14일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찾아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어려운 이웃에게 지원해 달라며 성금 57만여 원을 기탁했다.

 

이번 성금은 지난 연말 한 해를 의미있게 마무리하기 위해 헬스클럽 내에서 프리마켓을 열고 마련한 수익금으로, 700여 명의 회원들이 집에서 쓰지 않는 신발과 옷, 용품 등을 가지고 와서 판매하는 행사를 통해 마련됐다.

 

러브노우즈(빨간코)와 산타모자를 쓰고 ‘희망 나눔천사’로 변신한 부스텀 짐 오혁진 대표와 회원들은 앞으로 재능 기부에도 참여하는 등 다양한 나눔활동을 통해 이웃과 더불어 함께 하는 사회를 만드는데 동참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희망지킴이 사랑 나눔 릴레이 캠페인에 대한 각계각층의 참여가 지속적으로 확산돼 어려운 이웃들의 따뜻한 겨울나기에 도움이 되기를 소망했다.
김태형 기자 kimth@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