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서는 제주특별자치도와 도내 대학 및 직업훈련기관들의 유기적이 협력이 절실하다고 봅니다.”

 

고승한 제주발전연구원 연구위원(사진)은 본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행정의 일방적인 지원 정책만으로는 고용시장의 수급 불일치 현상을 해결할 수 없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고 연구위원은 “일자리 미스매치는 대학 교육을 마친 청년층 구직자를 중심으로 발생한다”며 “이는 고학력 구직자들이 처음으로 노동시장에 진입하면서 임금, 근무 환경, 직장에 대한 사회적 이미지, 출·퇴근 거리 등 다양한 부분을 고려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구직자들이 선호하는 공무원과 공기업, 대기업, 금융권 등 양질의 일자리는 한정돼 있다”며 “자신의 능력으로 취직이 가능한 일자리 유형을 파악하고 이상과 현실을 조율할 수 있어야 한다”고 구직자들의 눈높이 하향 조정을 주문했다.

 

고 연구위원은 또 “제주도정이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기업에 고용장려금을 지원하고 있지만 이 같은 단순 지원방식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도내 고용시장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맞춤형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각 기관별로 추진되고 있는 지원 시책들을 통합해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며 “이를 위해 노사민정협의회, 제주인적자원개발위원회, 고용센터 등 일자리 관련 기관·단체들의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는 기구가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고 연구위원은 이와 함께 “구직자들에게 기업들이 원하는 인재상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 취업 준비를 도와야 한다”며 “고용시장의 변화에 발맞춰 직업훈련 시스템도 발빠르게 대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제주지역은 구직자는 물론 부모의 사회적 체면 때문에 일자리 눈높이가 높아지는 경향이 강하다”며 “자녀들의 취업 준비 비용 역시 부모들의 부담으로 돌아오는 만큼 일자리에 대한 기대치를 낮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연구위원은 끝으로 “장기적으로는 농업, 관광, 서비스 등 제주의 다양한 자원을 활용한 6차 산업을 육성하고 우수 기업을 유치하는 등 산업구조를 개편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