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의회 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현정화, 새누리당·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 소속 도의원들이 러브노우즈(빨간코)와 산타모자를 쓰고 어려운 이웃을 위한 ‘희망지킴이’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도의회 복지안전위 소속 도의원들은 지난 27일 희망지킴이로 변신해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사당과 의원회관 곳곳을 누비며 다른 위원회 소속 도의원들은 물론 도의회 사무처 직원들과 함께 나눔에 동참했다.

 

이는 도의회 복지안전위 소속 도의원들이 희망 2015 나눔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주특별자치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고승화)가 진행하는 ‘희망지킴이 릴레이’에 동참한 것이다.

 

이에 이날 행사에서는 구성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새누리당·서귀포시 안덕면)을 비롯한 여러 도의원들과 도의회 사무처 직원들의 따뜻한 나눔의 손길이 이어졌다.

 

현정화 위원장은 이와 관련, “다가오는 연말을 맞아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희망이 되기 위해 릴레이에 동참하게 됐다”며 “희망 2015 나눔캠페인의 목표 달성을 기원하며 보건복지안전위원회에서도 힘을 합쳐 지역사회 복지와 발전을 위해 더 내려서고 더 새로워지고 더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희망지킴이란 1인이나 다수의 개인이 참여 가능하며, 러브노우즈와 산타 모자를 쓰고 기부에 참여함으로써 캠페인 기간 중 어려운 이웃들에게 희망지킴이가 되겠다는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다.
고경호 기자 uni@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