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철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 이사(국내여행업분과위원장)는 9일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제주지역 경제가 1차와 3차 산업에 편중되다 보니 업체의 난립으로 인한 과당경쟁과 함께 제도적인 미비로 인해 관광수익의 지역경제로의 선순환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여행사, 전세버스, 렌터카의 총량제나 유사 관광지 설립제한제 등이 도입돼야 한다”고 말했다.

 

강 이사는 외국인 전용 면세점 등 특정 분야의 집중 현상 및 수익의 도외 유출 대책과 관련, “제도 개선이 필요하겠지만 대기업에 대응하는 민과 관이 하나가 되는 외국인 전용 면세점과 카지노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숙박업체의 포화 문제에 대해 강 이사는 “숙박시설은 수요와 공급의 원칙 부분에서 해결해야 하는 만큼 향후 입도 관광객에 대한 정확한 추산과 함께 이에 맞춘 공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행정당국의 대책 수립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강 이사는 관광산업의 마케팅 분야와 관련, “제주도가 타 지방자치단체에 비해 관광 마케팅을 잘하고 있지만 지금 관광객들과 사업자들이 원하는 마케팅은 빠른 속도로 변하고 있다”며 “모바일, 소셜커머스 등 수요자들이 원하는 맞춤형 마케팅과 함께 도내 업체의 이용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이 동시에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계 자본의 제주관광 독점체계 구축에 대해 강 이사는 “한국 사람들도 해외에 나가면 비슷한 형태의 관광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볼멘소리만 할 게 아니고 중국자본이 연계된 카테고리를 넘어설 심층적인 연구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이 같은 연구조사 결과를 토대로 중국계 연결고리의 틈새시장을 공략하고 관광객이 원하는 편리성을 찾아 상품화 시킨다면 충분히 지역경제 파급효과로 이끌어낼 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 이사는 또 “중국인 관광객들이 스마트폰을 통해 가격 비교를 하면서 세일 매장을 찾아다니고 있지만 이에 따른 행정당국이나 상인들의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며 “이처럼 급속도로 변해가는 관광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신속한 정보 교류는 물론 도내 관광업계와 상인, 행정이 함께 힘을 합쳐 대책을 마련하는 체계가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고경호. 진주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