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자생난초의 72%가 제주지역에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2010년부터 난초의 분포현황을 조사한 결과 한국에 자생하는 난초 112종 중 72.3%에 해당하는 81종이 제주도에 분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1일 밝혔다.

제주 자생 난초 중에는 높이가 1m에 달해 국내 난초 중 가장 대형으로 자라는 으름난초, 10cm 내외로 작은 영아리난초까지 크기가 다양하다.

또 천연기념물인 한란 등 4종은 멸종위기 야생생물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로 지정된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식물, 지네발란 등 10종은 멸종위기 2급 식물로 지정됐다. 한라감자난초, 한라새우난초, 제주방울난초 등은 제주에만 자라나는 희귀난초들이다.

제주에 자생하는 난초 중 한반도 내륙과 공통으로 분포하는 종은 55종인 반면 일본과 공통으로 분포하는 종은 73종에 이른다.

또 구상나무숲에서만 자라는 애기사철란 등은 중국, 시베리아, 몽골, 대만에서 공통으로 자라는 종으로 확인됐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제주지역은 섬 중심부에 위치한 한라산으로 인해 저지대에서부터 백록담까지 식생환경이 다양하게 형성돼있어 다양한 종류의 난초가 자생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현봉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