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여고가 전국 레슬링대회에서 금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따내며 제주 레슬링 위상을 높였다.

 

25일 제주특별자치도체육회에 따르면 대정여고는 지난 18일부터 23일까지 전라남도 해남 우슬체육관에서 열린 ‘양정모 올림픽 제패 기념 제39회 KBS배 전국레슬링대회’에서 대정여고 김지은(3), 양다연(3), 이현정(1)이 금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획득했다.

여고부 자유형 59㎏급에 출전한 김지은은 8강에서 이도경(리라이트고)을 12-0 테크니컬 폴승, 준결승에서 양수연(인천체고)을 8-0 폴승으로 가볍게 제압한데 이어 결승에서 신소희(충남체고)를 맞아 6-5 판정승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고부 자유형 63㎏급에 출전한 양다연도 8강에서 기권승, 준결에서 우인희(리라이트고)를 4-0 폴승을 거두며 결승에 올라 김수지(서울체고)에 4-3 판정승을 거뒀다.

양다연과 같은급에 출전한 후배 이현정은 8강에서 상대 선수의 부상으로 기권승을 거두며 준결승에 올랐으나 양다연의 결승 상대인 김수지에게 0-10 테크니컬 폴패를 당하며 3위를 기록했다.

한편 이 대회 남고부 그레코로만형 76㎏급에 출전한 고운정(남녕고 3)은 결승에서 오시영(부산체고)을 2-1로 제압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남중부 그레코로만형 39㎏급에 출전한 양성철(제주서중 2)도 결승에서 이효재(반월중)를 5-4로 누르며 금메달을 따냈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