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윤형빈(34)이 종합격투기 프로 데뷔전에서 일본 선수를 제물로 화끈한 TKO승을 거뒀다.

   

윤형빈은 9일 서울 올림픽홀에서 열린 '로드FC 14' 특별 경기에서 일본의 다카야 쓰쿠다(23)를 1라운드만에 쓰러뜨렸다.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오른손 펀치를 안면에 허용한 윤형빈은 침착하게 다카야를 케이지 벽으로 몰아붙이고 클린치 싸움에 들어갔다.

   

라운드 종료 2분을 남기고 다시 안면에 정통으로 오른손 펀치를 맞았지만 버텨내며 전업 파이터 못지않은 맷집을 과시했다.

   

1라운드 막판 거칠게 주먹을 교환하던 윤형빈은 종료 40여초를 남기고 펀치를 날리려는 다카야의 안면에 오른손 카운터 스트레이트를 꽂아넣어 다카야를 케이지 바닥에 눕혀버렸다.

   

곧바로 윤형빈은 파운딩 세례를 퍼부었고 심판은 경기 중단을 선언했다.

   

2005년 KBS 공채 20기로 연예계에 입문한 윤형빈은 취미로 종합격투기를 시작했다가 2012년부터 프로 데뷔를 목표로 팀파시에서 본격적인 훈련을 받았다.

   

윤형빈은 2011년 7월 여자 격투기 선수 임수정이 일본의 한 방송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불공정한 성 대결에 휘말렸다가 전치 8주의 부상을 입은 사건이 프로 입문 계기가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열린 페더급 토너먼트 결승전에서는 최무겸(25·MMA스토리)이 권배용(33·팀파시)을 연장 접전 끝에 판정으로 누르고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