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청렴1위 국가 대한민국을 꿈꾸며
작성자 : 화북동 등록일 : 2017-07-14 09:38:29
지난 1월 국제투명성기구(TI)가 발표한 ‘2016년 부패인식지수’에 따르면 우리나라 부패인식지수는 53점으로 전 세계 176개국 가운데 52위를 기록했다. 이는 2007년 이후 최저치로 국가별 순위에선 1995년 조사 개시이후 가장 낮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 순위가 최순실 국정농단 이전의 순위라는 것이다. 다행히도, 국민들이 정치에 관심을 많이 갖고 청렴한 사회에 대한 갈망이 높아지면서 촛불집회가 대규모로 진행되었고, 그 결과 정권도 바뀌게 되었다.

국민들은 새정부에 관심을 많이 기울이고 있고, 거는 기대 또한 크다.
이제는 청렴이 국가경쟁력을 나타내는 새로운 지표중 하나인 만큼 우리나라가 선진국대열에 합류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할까?

첫째, 최고층의 의지가 중요하다. 국제투명성기구의 기업의 반부패경영원칙에서는 최고경영자의 의지와 ‘위로부터의 분위기’(Tone From the Top)를 매우 강조하고 있다. 이는 기업을 비롯한 각종 조직에서 최고책임자의 의지가 부패추방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둘째, 조기교육은 물론 지속적인 교육이 필요하다. 역사 속 청렴한 인물에 대한 책을 통한 교육이나, 청렴기행, 전국민 청렴교육을 지속적으로 해나간다면 청렴한 사회로 나아가는데 도움이 될꺼라 생각한다.

셋째, 모든 부패에 관해서는 ‘무관용’(Zero Tolerance)정책을 펼쳐야 한다.
싱가포르는 아시아 국가로는 유일하게 세계 10위권 안에 드는 청렴국가로 뽑히는데 부패범죄 전문가인 캐넌검사는 싱가포르가 아시아 최고의 청렴국가가 될 수 있었던 4가지 축으로 효율적인 법체계, 독립적인 사법권, 효과적인 법 집행, 그리고 법을 준수하는 공무원들을 들었으며, 2가지 동력은 정치적인 의지와 무관용의 원칙이라 했다.
싱가포르의 부패방지법은 다른 국가들에 비해 보다 광범위하게 적용되고 있을 뿐 아니라 뇌물에 대한 정의 또한 광범위하다.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반부패법이 있더라도 금전적인 뇌물로 한정하는데 반해 싱가포르에서는 금전적 뇌물뿐 아니라 대출, 일자리 제공, 식사 또는 여행, 향응의 제공은 물론 성 접대 또한 뇌물로 정의하고 있다.
싱가포르 부패방지법의 또 다른 특징은 민간부문과 공공부문 모두 처벌대상으로 하고 있다는 것이다.
즉, 위법 행위자의 직책이 공무원인지 아닌지, 종사 분야가 공공부문인지 민간부문인지를 막론하고 어떠한 차이와 구별 없이 동일하게 처벌한다는 것이 싱가포르 부패방지법의 특징이다. 우리나라도 청렴국가로 한발 더 나아가기 위해서는 모든 부패에 대해서는 강력한 처벌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외신들은 우리나라 국민들의 전세계 유례없는 촛불 시위 행동과 규모에 놀라움을 표했다. 19번의 촛불집회에 참여한 인원은 총1500만명. 이는 민주주의 역사에 기록될만한 전무후무한 시위라 표현했다.
이러한 우리나라 국민들을 믿어보아 청렴에 대한 열망과 소망으로 국민모두가 하나가 된다면 청렴1위 국가 대한민국도 머지않아 달성될꺼라 믿는다.


<화북동주민센터 한수정>
첨부파일 : (화북동 기고)청렴1위 국가 대한민국을 꿈꾸며_한수정.jpg (48283 Byte)
867 (211.xxx.xxx.28)
의견나누기(0개) 운영원칙 보기
0 / 최대 3000바이트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40777 사회복지법인예담 노인무료급식 봉사활동 실시 서귀포종합사회복지관 14 2017-11-24
40776 (오라동) 무료법률 상담 업무 협약 체결 오라동 19 2017-11-24
40775 제5회 조설대 집의계 애국선구자 경모식 오라동 21 2017-11-24
40774 일도2동장애인지원협의회, 사랑의 밑반찬 배달 봉사 일도2동 14 2017-11-24
40773 (일도2동장 동정) 노인일자리 참여자 격려 및 애로사항 청취 일도2동 17 2017-11-24
40772 일도2동,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 계도 활동 전개 일도2동 18 2017-11-24
40771 일도2동청소년지도협, 방범 및 유해업소 단속 일도2동 13 2017-11-24
40770 봉개동, 불법 광고물 정비 실시 여기회원 5 2017-11-24
40769 봉개동 자생단체와 함께 불법쓰레기 단속활동 전개 봉개동 4 2017-11-24
40768 (오라동) 자생단체 관내 화재피해 주택 정비 작업 오라동 5 2017-11-24
40767 삼도1동 불법쓰레기 청년 감시단 출동! 삼도1동 34 2017-11-23
40766 (일도2동장 동정) 직원대상 친절교육 실시 일도2동 33 2017-11-23
40765 일도2동,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힐링 문화의 밤 개최 일도2동 35 2017-11-23
40764 일도2동, 11월 통장협의회 임시회의 개최 일도2동 15 2017-11-23
40763 일도1동,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 도우미 안전교육 실시 일도1동 10 2017-11-23
40762 일도1동통장협의회,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 등 실시 일도1동 10 2017-11-23
40761 일도1동새마을부녀회, 재활용품 분리수거 활동 전개 일도1동 8 2017-11-23
40760 봉개동 각종 현안사항 논의 직원회의 개최 봉개동 13 2017-11-23
40759 용담1동, 요일별 배출제 미준수 및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 실시 용담1동 40 2017-11-22
40758 용담1동, 불법광고물 정비 점검 실시 용담1동 35 2017-11-22
제주시 태성로3길 4(일도2동 85-1) | 대표전화 064-740-6114 | Fax 064-740-6500
회장 발행인: 오영수 | 편집인 : 송용관 | 편집국장 : 고동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승종
Copyright © 2003 제주신보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jnews@jejunews.com
제주신보의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한국지방신문협회 뉴스룸